파워사다리 밸런스 놀라운 홀짝 언더오버 Ӈ하는곳

파워사다리 밸런스 놀라운 홀짝 언더오버 Ӈ하는곳

판매사들이 ‘중위험’ 상품으로 파워볼 가족방 포장해 판매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금감원이 합동검사를 시작했다.
금융당국은 국내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인 라임자산운용을 향해서도 칼끝을 겨누고 있다.

수익률 돌려막기, 파킹거래 의혹 세이프게임 등과 관련해 자본시장법상 위법사항이 없는지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라임자산운용은 미공개정보이용 혐의로 검찰 조사도 받고 있다.
지난 2일에는 우리은행에서 판매한 헤지펀드 만기상환을 연기하면서 유동성 우려를 키우기도 했다.

최근 모든 이슈의 중심에 사모펀드가 있는 셈이다. 규제 무풍지대에서 높은 수익률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했던 과거는 옛말이 됐다.

실제로 DLF 불완전판매 이슈가 터진 이후 파생형 사모펀드 인기는 급격히 떨어졌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1~29일 기준) 신규로 설정된 파생형 사모펀드는 93개로
지난 7월(127개)보다 34개(27%) 줄었다.

신규 설정액 규모도 6380억원으로 전월대비 1220억원(16%) 급감했다.
수익률 부진 속 적자 상태를 면치 못하는 사모펀드 운용사도 늘고 있다.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헤지펀드 특성 상 수익률도 선방해야 하지만,
증시 부진 영향을 함께 받고 있는 셈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적자인 사모펀드 운용사는 지난 1분기 전체 176곳 중 77곳으로
44% 비중을 차지했다. 2분기 들어서는 적자 운용사가 전체 186곳 중 101곳으로 과반을 넘어섰다.

“디폴트옵션이나 기금형 퇴직연금제도는 전문가들이 자산배분을 하니까 수익률이 좋아질 것이고
간접투자시장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이어 “초저금리 시대인만큼 다양한 자산 배분을 통해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운용
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잇따른 악재…잘나가던 사모펀드도 ‘제동’
④각종 노이즈 발생에 투자심리 위축…자금이탈 가속화 우려

빠르게 성장하던 사모펀드(한국형 헤지펀드) 시장도 최근 급제동이 걸렸다.
DLF(파생결합상품) 불완전판매 이슈에 라임자산운용 검사, 사모펀드 투자 논란까지 겹치면서
사모투자 전반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된 모습이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1일 파생결합상품(DLF, DLS)을 판매한
은행 등 금융사에 대한 현장검사 중간 결과 발표에서

영·미, 독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의 대규모 원금손실 사태를 금융사의 이익 중시,
관리 부실 등 영향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펀드 수탁고도 성장세가 주춤하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8월말 기준 한국형 헤지펀드의 설정액은 34조9000억원으로 전월대비 6000억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올해 들어 매월 설정액이 1조원 이상 증가했던 것을 고려하면 월별 증가폭이 가장 적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악재가 장기화될 경우 사모펀드 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가뜩이나 사모펀드 간 부익부·빈익빈 현상 심화로 설정액이 50억원에도 못 미치는
자투리 펀드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투자심리마저 사모펀드 시장을 외면할 경우
자금 이탈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시장에 노이즈가 생기면 투자자들 심리는 관망세로 돌아서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여전히 불안’…주식 직접투자도 안해
⑤위험자산 기피현상…코스피 거래대금 급감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주식형펀드는 물론, 주식 직접투자도 급격히 줄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로 야기된 시장 불안이 쉽게 가시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아예 위험자산을 기피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 거래대금이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

올해 전체 시장 일평균 거래대금은 상반기 9조4300억원에서 8월 들어 8조6600억원 규모로 줄었다.
특히 대형 우량주들이 모인 코스피 시장 부진이 눈에 띈다.

eos파워볼 : eos엔트리파워볼

파워볼엔트리중계
파워볼엔트리중계